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논어 완역 및 해설

출처: 전대환 저, 《공자제곱》(이야기마을, 2019)



<12-6>

 

자장(子張)이 ‘밝음’ 곧 명(明)에 대해 여쭈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물이 스며드는 것처럼 은근히 모함하든지, 피부에 닿는 것처럼 대놓고 헐뜯든지, 그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는다면 사리에 밝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물이 스며드는 것처럼 은근히 모함하든지, 피부에 닿는 것처럼 대놓고 헐뜯든지, 그런 것에 아랑곳하지 않는다면 멀리 내다보는 안목까지 갖춘 사람이다.”

 

子張問明 子曰

자장문명 자왈

浸潤之譖 膚受之愬 不行焉 可謂明也已矣

침윤지참 부수지소 불행언 가위명야이의

浸潤之譖 膚受之愬 不行焉 可謂遠也已矣

침윤지참 부수지소 불행언 가위원야이의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