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17-4>

 

공자께서 무성(武城)*에 가셨을 때, 악기소리와 노랫소리를 들으시고 미소를 띠고 말씀하셨다. “닭 잡는 일에 어찌 소 잡는 칼을 쓰느냐?”** 자유(子游)가 대답했다. “예전에 제가 듣기로, 스승님께서는 ‘군자에게 도를 가르치면 사람을 존중할 줄 알게 되고, 소인에게 도를 가르치면 부리기가 쉬워진다’고 하셨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얘들아, 언(偃, 자유의 이름)의 말이 옳다. 조금 전에 내가 한 말은 웃자고 한 소리다.”

 

子之武城 聞弦歌之聲

자지무성 문현가지성

夫子 莞爾而笑曰 割鷄焉用牛刀

부자 완이이소왈 할계언용우도

子游對曰 昔者 偃也 聞諸夫子曰

자유대왈 석자 언야 문저부자왈

君子學道則愛人 小人學道則易使也

군자학도즉애인 소인학도즉이사야

子曰 二三者 偃之言是也 前言戱之耳

자왈 이삼자 언지언시야 전언희지이

 

* 노(魯)나라의 읍(邑) 이름. 이때 자유(子游)가 이 읍의 재(宰, 우두머리)였습니다. <6-12>의 내용을 참고하십시오.

** 왜 백성에게 수준 높은 음악까지 가르치느냐는 뜻입니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