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논어 완역 및 해설

출처: 전대환 저, 《공자제곱》(이야기마을, 2019)



<17-5>

 

공산불요(公山弗擾)가 비(費)읍에서 모반을 꾀하며 공자를 초빙했다. 공자께서 가시려고 하자 자로(子路)가 언짢아하며 여쭈었다. “안 가시는 게 어떻습니까? 어찌하여 공산 씨 같은 사람이 꾸미는 일에 가담하려 하십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를 부른 사람이 어찌 그냥 불렀겠느냐?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을 때 동주(東周)시대*를 열어볼 수도 있지 않겠느냐?”

 

公山弗擾以費畔召 子欲往

공산불요이비반소 자욕왕

子路不說曰 末之也已 何必公山氏之之也

자로불열왈 말지야이 하필공산씨지지야

子曰 夫召我者而豈徒哉 如有用我者 吾其爲東周乎

자왈 부소아자이개도재 여유용아자 오기위동주호

 

* 주(周)나라가 기원전 8세기에 낙읍(洛邑)으로 도읍을 옮긴 이후.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