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19-19>

 

맹씨(孟氏)가 [증자의 제자인] 양부(陽膚)를 재판관으로 삼았을 때 [양부가] 증자에게 여쭈었다. 증자가 말했다. “나라의 고관들이 도(道)를 잃어버린 까닭에 민심이 떠난 지가 오래 되었다. 죄인들이 네 앞에서 전후사정을 다 고하거든,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들을 불쌍히 여겨야 한다. 죄인을 잡았다고 좋아만 해서는 안 된다.”

 

孟氏 使陽膚爲士師 問於曾子

맹씨 사양부위사사 문어증자

曾子曰 上失其道 民散久矣 如得其情則哀矜而勿喜

증자왈 상실기도 민산구의 여득기정즉애긍이물희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