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20-1>

 

요(堯)임금이 말했다. “너 순(舜)에게 말한다. 하늘의 섭리(攝理)가 네 몸에 임했으니 하늘의 뜻을 이루는 데 집중하라. 세계만방이 곤궁하다. 하늘이 내리는 복(福)이 끊어진 지 오래다.” 순임금 또한 우(禹)에게 자리를 물려주면서 같은 말로 하늘의 명(命)을 전했다. [그 뜻이 대대로 잘 전해졌다.]

 

[탕(湯)왕이] 말했다. “하느님의 보잘것없는 아들인 이(履)는 검은 소를 잡아 예물로 올리며 감히 밝혀 아룁니다. 높으신 하느님께서는 들어 주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죄 있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않으십니다. 하느님의 신하인 저 또한 그러할 것입니다. 이는 하느님의 마음이 제 속에 굳게 자리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저에게 죄가 있다면 그것은 오직 저의 죄일 뿐 만백성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만일 만백성에게 죄가 있다면 그것은 그들의 죄가 아니라 저의 죄입니다.”

 

하늘의 복(福)이 주(周)나라에 임하니 나라에 인재가 많았다. [주나라의 임금은 이렇게 말했다.] “주나라에 친족들이 있지만, 인(仁)을 가진 인재들이 많으니 친족이 무슨 소용인가! 만일 백성들이 잘못된다면 그것은 나 한 사람 탓이다.”*

 

나라에는 저울추나 양(量)을 속여서 물건을 파는 일이 없었고, 재판은 법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되었고, 제도가 정비되어 불필요한 관직이 없어지니 곳곳에서 정치가 안정되었다. 이렇듯 망해가던 나라가 흥하게 되자 백성들은 자손을 많이 낳아 번성하였고 숨어 있던 백성들도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천하의 민심이 돌아온 것이다.

 

[그러므로] 백성의 식생활과 상사(喪事)와 제사(祭祀)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 [위정자가] 관용을 베풀면 대중의 마음을 얻고, 신의를 쌓으면 백성들이 신임을 하게 되고, 민첩하게 행동하면 성과가 나타나고, 공정하게 일을 집행하면 만인이 기뻐한다.

 

堯曰 咨爾舜 天之曆數 在爾躬 允執厥中

요왈 자이순 천지력수 재이궁 윤집궐중

四海困窮 天祿永終 舜亦以命禹曰

사해곤궁 천록영종 순역이명우왈

予小子履 敢用玄牡 敢昭告于皇皇后帝

여소자리 감용현모 감소고우황황후제

有罪不敢赦 帝臣不蔽 簡在帝心

유죄불감사 제신불폐 간재제심

朕躬有罪 無以萬方 萬方有罪 罪在朕躬

짐궁유죄 무이만방 만방유죄 죄재짐궁

周有大賚 善人是富

주유대뢰 선인시부

雖有周親 不如仁人 百姓有過 在予一人

수유주친 불여인인 백성유과 재여일인

謹權量 審法度 修廢官 四方之政 行焉

근권량 심법도 수폐관 사방지정 행언

興滅國 繼絶世 擧逸民 天下之民 歸心焉

흥멸국 계절세 거일민 천하지민 귀심언

所重民食喪祭

소중민식상제

寬則得重 信則民任焉 敏則有功 公則說

관즉득중 신즉민임언 민즉유공 공즉열

 

* 이것이 주나라 무왕(武王)의 말이라는 견해도 있으나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