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생방송 전대환의 오후3시

매일 오후 3시 유트브 생방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전대환 채널 바로가기

성서본문 베드로후서 1:16-21 
설교일 2022-02-27 
설교장소 구미 한울교회 
설교자 전대환 
설교구분 주일 

성서 본문

 

우리가 여러분에게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과 재림을 알려 드린 것은, 교묘하게 꾸민 신화를 따라서 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그의 위엄을 눈으로 본 사람들입니다. 더없이 영광스러운 분께서 그에게 말씀하시기를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가 좋아하는 아들이다하실 때에, 그는 하나님 아버지께로부터 존귀와 영광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그 거룩한 산에서 그분과 함께 있을 때에 우리는 이 말소리가 하늘로부터 들려오는 것을 들었습니다. 또 우리에게는 더욱 확실한 예언의 말씀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마음 속에서 날이 새고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여러분은 어둠 속에서 비치는 등불을 대하듯이, 이 예언의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여러분이 무엇보다도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이것입니다. 아무도 성경의 모든 예언을 제멋대로 해석해서는 안됩니다.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성령에 이끌려서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말씀을 받아서 한 것입니다.

 

베드로후서 1:16-21

 

들어가는 이야기

 

어느덧 2월 마지막 주일입니다. 겨울옷도 이제 넣어둘 때가 되었습니다. 주님과 함께 새봄을 맞이하는 저와 여러분에게 성령님의 훈풍이 충만하게 임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오늘 베드로후서 본문말씀에 보니까 베드로 사도는 이렇게 권면합니다. 여러분의 마음 속에서 날이 새고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여러분은 어둠 속에서 비치는 등불을 대하듯이, 이 예언의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요약하면 이런 말입니다.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마음속으로, 등불을 지키라, 하는 것입니다.

 

새벽을 꿈꾸십시오.

 

먼저,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가 무슨 뜻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샛별은 두 번째로 태양을 도는 별입니다. 우리 지구에서 태양 쪽으로 가장 가까이 있지요. 우리는 이 별을 흔히 금성’(金星)이라고 부릅니다. 다른 말로는 계명(啓明), 계명성(啓明星), 명성(明星), 효성(曉星) 등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또는 그냥 새벽별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샛별을 가리킵니다. 서양에서는 로마 신화에 나오는 미()의 여신의 이름을 따서 비너스(Venus)라고 부릅니다. 지구에서 볼 때 태양이 가장 밝은 별이지요. 그 다음 밝게 보이는 천체가 달이고, 그 다음 세 번째로 밝게 보이는 것이 금성입이다. 금성은 일 년 중에서 한동안은 초저녁 무렵 서쪽 하늘에서 가장 먼저 나타납니다. 또 다른 때는 새벽에 동쪽 하늘에서 가장 늦게까지 보입니다. 이와 같이 새벽에 동쪽 하늘에서 보일 때 그 별을 샛별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샛별이 떴다하는 것은 새벽이 되었다하는 뜻이 됩니다.

 

103년 전이지요. 191931, 이 땅에서는 나라를 되찾기 위한 전국적인 시위가 있었습니다.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훌륭한 시위였습니다. 깜깜한 밤이 지나고 새벽이 오기를 열망하며 온 국민이 뜻을 함께 한 거사였습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우리는 매년 삼일절 직전 주일을 삼일절기념주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 삼일운동 이후 100여 년 동안 세계 각국에서 독재에 항거하는 민주화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났습니다. 새벽이 오기를 기다리면서 떨쳐 일어났던 일이지요. 이 세상의 모든 나라들이 민주화가 되는 것, 백성들이 주인인 나라가 되는 것, 이것은 하나님의 뜻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20세기에 들어서 많은 민족이 새벽을 맞이하였습니다.

 

마음속으로 그림을 그리십시오.

 

베드로후서의 저자는 여러분의 마음속에서새벽을 준비하라고 합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했습니다. 거꾸로 말하면 뜻이 없으면 길도 없다는 뜻입니다. 우리가 건물을 지을 때, 집을 짓기 전에 반드시 설계도를 그립니다. 작은 집을 지을 경우 때로는 설계도를 그리지 않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머릿속에 그림은 그리고 있어야 집을 짓습니다. 그 설계도 또는 그림이 곧 꿈입니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 선조들은 해방이라는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광복의 그림을 그렸습니다. 자나 깨나 우리나라의 독립을 꿈꿨던 백범 김구 선생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나는 감옥에서 뜰을 쓸고 유리창을 닦을 때마다 하느님께 빌었다. ‘우리나라가 독립하여 정부가 생기거든 그 집의 뜰을 쓸고 유리창을 닦는 일을 하여보고 죽게 하소서하고.” 김구(백범정신선양회 편), 백범일지(하나미디어, 1993), 169. 당시 우리 선조들이 이처럼 간절한 꿈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해방을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꿈을 가지고 있습니까? 어떤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까? 제가 그리는 그림, 제가 꾸는 꿈은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이 먹을 것 걱정 없이 사는 세상, 몸이 아플 때 병원비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세상, 배우고 싶은 사람은 돈 걱정 없이 마음껏 배울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누구든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기쁘고 행복하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저는 그것이 하나님의 나라라고 믿습니다. 그렇게 되는 것이 주님의 뜻이 이 땅에서 이루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이 바라는 세상은 어떤 세상입니까? 어떤 꿈을 꾸고 있습니까?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마음속으로 그림을 그려야 합니다. 그것이 개인적인 꿈이든 인류를 위한 것이든, 반드시 그림을 그려야 합니다.

 

그 그림의 본은 예수님에게서 찾으십시오.

 

우리가 어떤 꿈을 가지고 설계도를 그릴 때, 가장 빠르고 손쉬운 방법이 무엇입니까? 집을 지으려고 작정하고 있다면 대개 설계사무소를 찾게 되지요. 거기 가면 본보기(샘플) 설계도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것을 보고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서 그대로 짓거나 응용하면 되지요. 교회당을 지을 때도 당회에서 결의를 하고 제직회와 공동의회에서 통과가 되면 교회의 대표자들이 전국을 순회합니다. 우리 교회를 어떻게 지을 것인가 결정하기 전에, 먼저 지은 교회당들을 둘러보기 위해서지요. 우리가 꿈을 가지고 있다면, 다른 사람들은 어떤 꿈을 꾸었고, 그들은 그 꿈을 어떻게 이루었는지 살펴보는 것이 먼저입니다. 우리도 예쁜 예배당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그 꿈이 언제 이루어질지는 모르지만, 우리가 꿈을 가지고 그 꿈에 대한 그림을 그린다면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

 

베드로는 그 꿈을 예수님에게서 보았습니다. 마가복음서에 보면 베드로가 마치 환상과 같은 장면을 보았던 이야기가 나옵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을 데리고, 따로 높은 산으로 가셨습니다. 거기서 그들이 보는 앞에서 기이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예수님께서 이전에 보지 못했던 모습으로 변하였습니다. 예수님의 옷은 눈부시게 새하얗게 빛났습니다. 그때 엘리야가 모세와 함께 그들에게 나타나더니, 예수님과 말을 주고받았습니다. 그래서 베드로가 예수님께 말합니다. 랍비님, 우리가 여기에 있는 것이 좋겠습니다. 우리가 초막 셋을 지어서, 하나에는 랍비님을, 하나에는 모세를, 하나에는 엘리야를 모시겠습니다.” 말로 아무리 하나님의 나라를 설명해주어도 잘 이해를 못하니까 예수님께서 그림을 보여주신 것입니다. 모세는 율법을 상징합니다. 엘리야는 예언을 상징합니다. 예수님과 모세와 엘리야가 만났다는 것은 주님의 법에 따라 주님의 예언이 실현되는 것을 묘사하는 그림입니다.

 

맺는 이야기

 

 

베드로의 말을 다시 인용합니다. 여러분의 마음 속에서 날이 새고 샛별이 떠오를 때까지, 여러분은 어둠 속에서 비치는 등불을 대하듯이, 이 예언의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이 말씀에서 오늘 우리는 세 가지 의미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첫째는 어둠이 가시고 새벽이 오기를 기다리자는 것, 둘째는 그러기 위해서 마음속으로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것, 그리고 셋째는 그 그림의 본을 예수님에게서 찾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꿈이 각기 다르겠지만, 그리고 새벽의 의미도 각기 다를 수 있겠지만, 하나님께서는 여러분에게 새벽을 주실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여러분은 구체적으로 그림을 그려야 합니다. 그리고 그 그림의 본은 예수님의 삶에서 찾아야 합니다. 그러면 주님께서 여러분의 꿈을 반드시 이루어주실 것입니다. 우리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새벽을 주시기를, 여러분이 그린 그림대로 꿈을 이루어주시기를, 그리고 그 꿈을 위하여 예수님께서 여러분과 항상 함께 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https://youtu.be/6DO1YMRqCwI

1083 따로, 외딴곳에서, 조금
1082 행복해지는 기도
1081 "깨어 있어라!"
1080 뜻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1079 요지부동 욥
1078 바울의 폭탄선언
1077 바울,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산산조각 내다!
1076 “네 죄를 묻지 않겠다!”
1075 작은 씨앗, 큰 나무
1074 안식일 잘 지키기
1073 생명을 선택하십시오!
1072 능력을 입을 때까지
1071 예측 가능한 세상
1070 야곱, 부자 되다!
1069 청출어람(靑出於藍)
1068 야생, 방목, 사육
1067 좁은 문으로 들어간 솔로몬
1066 부활 드라마의 주역들
1065 예수를 찾는 이유
1064 “내가 세상을 이겼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