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실린날 2000-06-14 
실린곳 내일신문 
기자 허신열 
구미 총선연대의 권세경 전(前) 사무국장(32·구미시 송정동)이 한 후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 녹색연합 장원 사무총장의 성추행 사건과 민주당 386 국회의원의 소위 ‘5·18 전야제 술판’ 이후 파문을 확산시켰다.

고발의 주체는 구미 총선연대. 구미총선연대는 지난 5월29일 기자회견을 자청, “한나라당 김성조 후보측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3백40만원을 받고 총선연대의 소식지를 몰래 추가로 인쇄해 건네줬다는 권세경씨의 진술을 확보했다”며 “검찰에 권씨와 김 의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발표했다.

전대환 목사(구미 총선연대 공동대표)는 “시민운동 자정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했다”며 “총선연대의 활동을 지지해 준 시민들에게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총선연대의 공식적인 소식지 인쇄분 2만부 이외에 권씨가 몰래 2만부를 추가 인쇄한 것과 권씨 개인통장에 4월11일 3백25만원 입금된 사실을 밝혀 내고 지난 1일 권씨를 구속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과정에서 권씨는 “돈을 받았다는 말을 했지만 실제로 돈을 받지는 않았다”며 “통장에 입금된 돈은 평소 알고 지내던 조 모씨로부터 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도 “권씨에게 돈을 건넨 사실이 없다”며 부인하고 나섰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구미지역에는 큰 파문이 일었다. “시민운동을 믿었는데 기성 정치인이나 마찬가지”라며 거침없이 적대감을 나타내는 시민도 있었다.

반면 “권씨는 금오공대의 총학생회장 출신이긴 하지만 각종 선거에 개입하던 구시대적 선거꾼”이라며 “시민단체가 이런 사람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하지 않았던 것이 잘못”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시민단체 간부도 검증을 받는 게 필요하다는 것이다.

● 구미 허신열 기자 syheo@naeil.com
42 대구참여연대 창립 10주년.."초심 잃지 않겠다"
41 대구참여연대, 다시 시민속으로....
40 구미시민회
39 [Audio] 안락사에 대하여
38 [Audio] “주여!” 삼창에 대하여
37 주민투표 대상 공영개발·환경 포함해야
36 구미시민 193명, 2일 시국선언 발표
35 구미 갑·을 후보 4명 국민소환제 찬성
34 세금낭비 생태하천, ‘방향전환 필요’
33 장애인을 위한 도우미
32 채용도 창업도 ‘장애인 우선’
31 "여름성경학교도 이제 사이버 시대"
30 사이버 여름성경학교에 오세요
29 인터넷 창업 도와 장애인 재활의 새길 열어줘
28 [피플파워NGO] 컴두리센터
27 강남대, 목회자 대상 정보화 무료강좌 마련
» 시민단체 간부도 검증 받아야
25 이번엔 수뢰의혹!
24 우리는 한가족
23 사랑의 가족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