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실린 곳 남산편지 324 
스페인의 시민전쟁이 전국에 걸쳐 맹렬하게 번지고 있었습니다. 국군이 한 마을을 탈환했습니다. 그 때 어느 건물의 한 모퉁이에서 가슴에 심하게 총상을 입은 적군 병사 한명이 죽어 가면서 안타깝게 소리쳤습니다.

"제발 죽기 전의 제 마지막 소원이니 신부님을... 내게 신부님을 모셔다 주세요. 제발."

이 소리를 들은 군인 한 명이 그에게 다가가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지옥에나 떨어져라. 나쁜 놈!"

그러나 그의 동료 중의 어떤 군인이 적군 병사의 애절한 호소에 안타까운 마음을 이기지 못해 그의 부탁대로 급히 신부를 찾아 모셔 왔습니다. 신부는 죽어 가는 적군 병사에게 몸을 기울여 물었습니다.

"고해할 것이 있소?"

그러자 그 적군 병사는 겨우 입을 열어 간신히 말했습니다.

"있습니다. 신부님께서는 이곳 성당의 주임신부님이십니까?"

그렇다고 대답하자 적군 병사는 신부에게 자신의 죄를 털어놓았습니다. 고해성사를 마친 신부의 얼굴은 창백해져 있었고 그의 온 몸에서는 땀이 그침이 없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신부는 침착하게 군인들을 돌아보며 말했습니다.

"형제들이여, 이 부상병을 집안으로 운반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오."

죽어 가던 적군 병사는 신부의 말에 크게 감동하여 참회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 신부님이 나를 용서해 주셨습니다. 나를..."

그러자 가까이 있던 군인 한 명이 말했습니다.

"당연하지 않아? 신부이니까."

그러자, 병사가 숨을 들이쉬며 말했습니다.

"아닙니다. 나는 내손으로 32명의 신부를 살해했습니다. 마을을 침략할 때마다 사제관을 뒤져서 총, 칼, 몽둥이로 다 죽였습니다. 이 마을에서도 사제관을 뒤졌으나 신부를 찾지 못해 신부의 부모와 형제들을 죽였습니다. 그런데도 그 분이 이 죄 많은 나를 용서해 주셨습니다."

(이가 출판사의 "작지만 소중한 이야기"에서 인용했습니다)

1. 20041021 구원의길, 행복의길.
이야기모음 사용 안내
390 기타 이야기 처녀막은 인간에게만 있다?
389 기타 이야기 악처와 성공
388 기타 이야기 마크 트웨인의 아내사랑
387 기타 이야기 한마디의 말…환경과 운명을 바꾼다
386 기타 이야기 생떽쥐베리의 ‘미소’
385 기타 이야기 돈 욕심
384 기타 이야기 한 병의 아스피린
383 기타 이야기 장담하던 워터루 전투
382 기타 이야기 운명 감정이 불가능한 사람
381 기타 이야기 하늘을 나는 말
380 기타 이야기 반 컵의 물로
379 기타 이야기 위대한 일을 기대하고 시도하라
378 기타 이야기 “믿는 집안의 가족이 훨씬 더 행복”
377 기타 이야기 한밤중의 전화 벨
» 기타 이야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 용서를
375 기타 이야기 쇠 한 덩이의 가치
374 기타 이야기 잃어비린 뒤낭의 꿈
373 기타 이야기 재상이 된 목동
372 기타 이야기 모체 접촉
371 기타 이야기 화가의 어머니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