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왜 골을 못 넣느냐?”

by 마을지기 posted Nov 04, 2010
Extra Form
보일날 2010-11-10
출처 박지성, 《더 큰 나를 위해 나를 버리다》(중앙북스(주), 2010), 30쪽
책본문 사실 골을 넣지 못한다는 비판은 그리 아프지 않습니다. "왜 골을 못 넣느냐?"고 비판을 받는다면 수십 가지 이유를 들어 반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왜 꾸준하지 못하느냐?"는 비판은 아프고 치명적입니다.

박지성이 축구할 때 늘 마음에 담고 있는 주문은 "고립된 동료를 향해 뛰자!"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기에 당연히 직접 골을 넣을 기회는 적겠지요. 축구에서든 삶에서든 골을 넣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꾸준함'인 것 같습니다. '꾸준함'을 유지하고 있으면 골은 언제든지 넣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06-04-21 힘을 빼라! 3186
1676 2005-05-23 희생자가 비난 받아야 하는가 2450
1675 2006-04-29 희망이란 3254
1674 2009-11-03 흘려야 할 때 3570
1673 2010-06-18 휴일에는 일하지 말 것! 5188
1672 2009-03-05 훨씬 더 많은 햇빛 3397
1671 2008-10-23 훌쩍 떠나버리는 여행 2835
1670 2009-07-02 훌륭한 파트너를 찾아라 3490
1669 2007-07-28 훌륭한 정보의 원천 5034
1668 2010-11-18 훌륭한 영혼 4244
1667 2009-10-06 훌륭한 안내자 3610
1666 2004-11-11 훌륭한 사람을 떠받들지 마십시오 2356
1665 2008-05-23 후회파와 회상파 3135
1664 2008-04-15 후원자 3060
1663 2009-09-15 회를 먹을 때 3468
1662 2007-11-20 황당한 운명은 없다 2890
1661 2003-12-04 황당한 목표 2252
1660 2010-04-06 활력 넘치는 삶 4563
1659 2003-09-08 환희를 느끼는 순간 2306
1658 2004-12-06 화장하는 것도 선행이다 23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