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의사가 뭐라고 했어?”

by 마을지기 posted Apr 20,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5-10-12
출처 토머스 캐스카트+1인(윤인숙 역), 《시끌벅적한 철학자들 죽음을 요리하다》(함께읽는책, 2010), 0쪽
책본문 밀리는 남편 모리스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모리스를 진찰한 의사가 밀리를 조용한 방으로 불러 이렇게 말했다.

"부인, 모리스는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한 심각한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제가 이르는 대로 하지 않으면 남편께서 돌아가시게 될 겁니다. 매일 아침 남편에게 키스하며 부드럽게 깨우신 다음, 건강식으로 아침을 들게 하세요. 언제나 즐겁게 지내시고 남편의 기분을 항상 챙기세요. 그가 좋아하는 것만 들도록 식사를 준비하시고, 식사 뒤에는 휴식을 취하게 해 주세요. 집안 허드렛일 같은 건 아예 시키지도 마시고, 부인의 문제는 남편과 상의하지도 마세요. 그랬다간 남편의 스트레스만 악화될 겁니다. 남편께서 부인을 비난하거나 놀리시더라도 절대 다투지 마십시오. 저녁에는 마사지를 해 주시고 느긋하게 쉴 수 있도록 하십시오. 부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못 보게 되더라도, 남편이 보고 싶어 하는 모든 스포츠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해 주세요. 그리고 특히 중요한 것은 저녁 식사 후 매일 저녁, 남편이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맞춰 주세요. 부인께서 향후 6개월 동안 매일 이렇게 할 수 있다면, 모리스는 건강을 완전히 회복할 겁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모리스가 밀리에게 "의사가 뭐라고 했어?"라고 묻자 밀리가 대답했다. "당신 죽을 거래."

남편이 중병에 걸렸습니다.
그러나 살려낼 방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남편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것,
건강식으로 정성스럽게 먹일 것,
충분한 휴식을 취하게 해줄 것,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받아줄 것….

그러나 아내는 이 모든 일을 포기합니다.
남편이 평소에 한 '짓'을 생각할 때
그만한 노력을 기울일 마음이
전혀 우러나지 않았기 때문이겠지요.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06-04-21 힘을 빼라! 3186
1676 2005-05-23 희생자가 비난 받아야 하는가 2450
1675 2006-04-29 희망이란 3254
1674 2009-11-03 흘려야 할 때 3570
1673 2010-06-18 휴일에는 일하지 말 것! 5188
1672 2009-03-05 훨씬 더 많은 햇빛 3397
1671 2008-10-23 훌쩍 떠나버리는 여행 2835
1670 2009-07-02 훌륭한 파트너를 찾아라 3490
1669 2007-07-28 훌륭한 정보의 원천 5034
1668 2010-11-18 훌륭한 영혼 4244
1667 2009-10-06 훌륭한 안내자 3609
1666 2004-11-11 훌륭한 사람을 떠받들지 마십시오 2356
1665 2008-05-23 후회파와 회상파 3135
1664 2008-04-15 후원자 3060
1663 2009-09-15 회를 먹을 때 3468
1662 2007-11-20 황당한 운명은 없다 2890
1661 2003-12-04 황당한 목표 2252
1660 2010-04-06 활력 넘치는 삶 4563
1659 2003-09-08 환희를 느끼는 순간 2306
1658 2004-12-06 화장하는 것도 선행이다 23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