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칭찬을 들을 때

by 마을지기 posted May 05, 2010
Extra Form
보일날 2010-09-07
출처 이해인,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주)샘터, 2002), 121쪽
책본문 자신에 대한 평판 중 칭찬을 들을 땐, "감사합니다. 다 염려해주신 덕분이지요."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영광입니다" 하면 되고, 충고하는 말을 들을 땐,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유의할게요" "하기 어려운 말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합니다. 다른 사람의 호의에 대해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보다는 "마음 써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합니다.
사용처 1. 20100729 노자왈 소자왈(30장).
내가 한 사람을 칭찬하면
그 한 사람을 즐겁게 할 수 있습니다.
내가 남에게서 제대로 칭찬받을 줄 알면
그것은 두 사람을 즐겁게 하는 일입니다.

어떤 일에 대해서 칭찬을 받았을 때
"예, 제가 조금 힘을 썼습니다" 하기보다는
"다 염려해주신 덕분입니다!"라고 하면
둘이 함께 칭찬을 받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577 2010-10-07 프로 기생 5013
1576 2010-10-06 남을 설득한다는 것 4945
1575 2010-10-05 사랑이 필요한 계절 4869
1574 2010-10-04 "경계하라, 그 사람을!" 4958
1573 2010-10-01 매력은 어디서 오는가? 5208
1572 2010-09-30 모르는 게 약 4944
1571 2010-09-29 좋은 생각만 하겠다고 결심하라! 4930
1570 2010-09-28 "원하는 자리에서 적을 맞을 수 없다!" 4807
1569 2010-09-27 청구서가 오지 않는다! 4806
1568 2010-09-24 "수백만의 독자가 무슨 소용이 있으랴!" 5021
1567 2010-09-20 참된 예술작품은 말하지 않는다! 5250
1566 2010-09-13 "나는 좋아져 간다!" 5140
1565 2010-09-09 지도자 계급에 속하는 사람 5172
» 2010-09-07 칭찬을 들을 때 5477
1563 2010-09-06 헤드헌터가 주목하는 사람은? 5048
1562 2010-09-03 아주 불쌍한 사람 5175
1561 2010-09-02 안아주기 5060
1560 2010-09-01 별 한 개가 모여서 5221
1559 2010-08-31 가장 뜻깊은 날 4915
1558 2010-08-26 나는 편안함을 주는 사람인가? 52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