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남을 설득한다는 것

by 마을지기 posted Apr 10, 2009
Extra Form
보일날 2010-10-06
출처 신영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돌베개, 2008), 212쪽
책본문 섬 사람에게 해는 바다에서 떠서 바다로 지며, 산골 사람에게 해는 산봉우리에서 떠서 산봉우리로 지며, 서울 사람에게 있어서 해는 빌딩에서 떠서 빌딩으로 지는 것입니다. 이것은 섬 사람이 산골 사람을, 서울 사람이 섬 사람을 설득할 수 없는 확고한 ‘사실’이 됩니다.
"너희들의 죄는 피처럼 붉지만, 눈과 같이 희게 될 것이다." 아프리카의 선교사들이 성서의 이 말을 그 부족의 말로 번역하면서 뜻하지 않은 곤경에 처했다고 합니다. 그들에게 '눈'이란 상상할 수 없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때, 선교사들은 원주민들이 나무 위로 올라가 야자열매를 따먹는 것을 보고 이 말을 이렇게 번역하였습니다. "너희들의 죄는 피처럼 붉지만, 야자열매 속처럼 하얗게 깨끗해질 것이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577 2010-10-07 프로 기생 5013
» 2010-10-06 남을 설득한다는 것 4945
1575 2010-10-05 사랑이 필요한 계절 4869
1574 2010-10-04 "경계하라, 그 사람을!" 4958
1573 2010-10-01 매력은 어디서 오는가? 5208
1572 2010-09-30 모르는 게 약 4944
1571 2010-09-29 좋은 생각만 하겠다고 결심하라! 4930
1570 2010-09-28 "원하는 자리에서 적을 맞을 수 없다!" 4807
1569 2010-09-27 청구서가 오지 않는다! 4805
1568 2010-09-24 "수백만의 독자가 무슨 소용이 있으랴!" 5021
1567 2010-09-20 참된 예술작품은 말하지 않는다! 5250
1566 2010-09-13 "나는 좋아져 간다!" 5140
1565 2010-09-09 지도자 계급에 속하는 사람 5172
1564 2010-09-07 칭찬을 들을 때 5477
1563 2010-09-06 헤드헌터가 주목하는 사람은? 5048
1562 2010-09-03 아주 불쌍한 사람 5175
1561 2010-09-02 안아주기 5059
1560 2010-09-01 별 한 개가 모여서 5221
1559 2010-08-31 가장 뜻깊은 날 4915
1558 2010-08-26 나는 편안함을 주는 사람인가? 52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