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예의 바른 강도

by 마을지기 posted Feb 20,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2-21
실린날 2009-11-28
출처 문화일보
원문 강도가 어느 집에 들어갔다. 강도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미리 연락도 하지 않고 찾아 온 것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희는 모두 셋이며…. 거기 움직이시는 분께서는 뒤로 가만히 앉아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댁에 가지고 계시는 돈과 보석이 어느 곳에 있는지 가르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또 이건 참으로 죄송한 일이긴 하지만 밖으로 연결될 수 있으니까 전화선을 끊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통장과 도장 비밀번호를 가르쳐 주시고 저희가 나간 뒤에는 경찰서나 파출소 그리고 인근 군부대에 연락하지 말아 주십시오. 간절히 부탁합니다.

만일 연락을 하시면 얼마 안 되어서 다시 찾아뵐까 합니다. 그럼 온 가족의 건강과 행운이 깃들기를 간절히 기도하면서 저희는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다른 데 연락하시면 조만간 또 뵙겠습니다. 그럼 안녕히 계십시오."
"꼼짝 마라. 우린 강도다.
어이 거기, 움직이면 죽어!
가진것 다 내놔. 통장 비밀번호까지….
신고했다간 가만 안 둘 줄 알앗!"

대개 이런 말투가 보통일 텐데,
이렇게 예의바르게 말을 한다고
뭐가 달라지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참, 이야깃거리는 되겠네요.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58 2011-03-28 버스기사가 해야 할 일 30가지 4647
1657 2011-03-23 쉬운 일과 어려운 일 5732
1656 2011-03-22 얄미운 여자친구 5285
1655 2011-03-21 관점 4998
1654 2011-03-08 부인과 변호사 5905
1653 2011-03-07 면접생의 황당한 답변 5205
1652 2011-03-04 아내의 묘비명 5504
1651 2011-03-03 95 대 5 4906
1650 2011-03-02 20년 후 5026
1649 2011-02-28 문과여자 vs 공대여자 5738
1648 2011-02-23 공짜 이발 5112
1647 2011-02-22 역사시험 4972
» 2011-02-21 예의 바른 강도 4632
1645 2011-02-18 퀴즈 몇 가지 5112
1644 2011-02-17 인지상정 4661
1643 2011-02-11 편중인사 5190
1642 2011-02-10 오래 된 법률 4868
1641 2011-02-09 개 사료를 못 먹는 이유 4861
1640 2011-02-08 골초 이야기 5000
1639 2011-02-07 하는 일이… 49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