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20년 후

by 마을지기 posted Mar 02,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3-02
실린날 2008-09-16
출처 이야기나라
원문 6학년 담임선생님은 학급사진비 5천원을 가져오라고 아이들을 들볶았다.

아이들의 늑장에 실망한 선생님은 어느 날 아이들 앞에 나서서 한 말씀하셨다.

"지금부터 20년이 지나고 나면 이 사진이 얼마나 귀한 물건이 되겠니. 어디 생각들을 좀 해봐요. 이 사진을 빼들고는 이렇게들 이야기할 게 아니겠어요. '이건 지금 법률가인 내 친구 제인이고, 이건 국회위원인 내 친구 빌리이고…."

갑자기 뒤쪽에서 누군가가 훼방을 놓았다.

"이건 돌아가신 우리 선생님이고…."
요즘은 세월이 하도 급겹히 변하니
20년 뒤에는 어떤 세상이 될지
그 누구도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추억은 소중한 것이겠지요.

아직 경로당에선 장기가 대세인데,
20년쯤이 지난 그때도 그럴까요?
이런 풍경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김영감! 우리 스타나 한판 붙으까?"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58 2011-03-28 버스기사가 해야 할 일 30가지 4647
1657 2011-03-23 쉬운 일과 어려운 일 5732
1656 2011-03-22 얄미운 여자친구 5285
1655 2011-03-21 관점 4998
1654 2011-03-08 부인과 변호사 5905
1653 2011-03-07 면접생의 황당한 답변 5205
1652 2011-03-04 아내의 묘비명 5504
1651 2011-03-03 95 대 5 4906
» 2011-03-02 20년 후 5026
1649 2011-02-28 문과여자 vs 공대여자 5738
1648 2011-02-23 공짜 이발 5112
1647 2011-02-22 역사시험 4972
1646 2011-02-21 예의 바른 강도 4632
1645 2011-02-18 퀴즈 몇 가지 5112
1644 2011-02-17 인지상정 4661
1643 2011-02-11 편중인사 5190
1642 2011-02-10 오래 된 법률 4868
1641 2011-02-09 개 사료를 못 먹는 이유 4861
1640 2011-02-08 골초 이야기 5000
1639 2011-02-07 하는 일이… 49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