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얄미운 여자친구

by 마을지기 posted Mar 22,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3-22
실린날 2001-12-16
출처 이야기나라
원문 사랑하는 두 남녀. 늦은 시간 으슥한 한강 둔치를 거닐다가 깡패들을 만났다. 없는 힘, 없는 용기를 다해서 두 팔 벌려 깡패를 막으며, '생각 있는 애라면 빨리 가서 경찰에 신고해 주겠지'라고 생각하며 여자친구에게 어서 집으로 도망치라고 하는데, 그런 날 정말 황당하고 힘 빠지게 하는 여자 유형 3가지.

▶의리파형

남자의 팔을 꼬옥 잡으며 "오빠, 나 혼잔 못 가! 오빠 옆에 있을꺼야." 정말 미친다.

▶방관형

정말 집으로 도망쳐서 걱정은 됐는지 자기 방에 앉아서 남자친구 폰에 "오빠, 괜찮아?"라는 메시지를 남겨놓는 뱃속 편한 여자. 너 같으면 괜찮겠냐고요~.

▶난감형

도망치는 줄 알았는데 조금 가다가 옆에 있는 전봇대에 숨어서 몰래 지켜보는 여자. 이건 깡패들한테 싹싹 빌 수도 없고, 남자 체면에 얻어터질 수도 없고….
남자가 적들을 막고 있는 사이
여자는 시간을 벌어 얼른 달려가서
신고를 해주기를 바랐던 것이
남자의 마음이었던 같은데….

이런 때 길라임 같았으면
방해꾼들을 퍽퍽 퇴치하고
손을 털털 털며 '걱정했지?' 해줄텐데,
모든 여자가 길라임일 수는 없으니.ㅠㅠ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58 2011-03-28 버스기사가 해야 할 일 30가지 4647
1657 2011-03-23 쉬운 일과 어려운 일 5732
» 2011-03-22 얄미운 여자친구 5285
1655 2011-03-21 관점 4998
1654 2011-03-08 부인과 변호사 5905
1653 2011-03-07 면접생의 황당한 답변 5205
1652 2011-03-04 아내의 묘비명 5504
1651 2011-03-03 95 대 5 4906
1650 2011-03-02 20년 후 5026
1649 2011-02-28 문과여자 vs 공대여자 5738
1648 2011-02-23 공짜 이발 5112
1647 2011-02-22 역사시험 4972
1646 2011-02-21 예의 바른 강도 4632
1645 2011-02-18 퀴즈 몇 가지 5112
1644 2011-02-17 인지상정 4661
1643 2011-02-11 편중인사 5190
1642 2011-02-10 오래 된 법률 4868
1641 2011-02-09 개 사료를 못 먹는 이유 4861
1640 2011-02-08 골초 이야기 5000
1639 2011-02-07 하는 일이… 49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