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단점을 극복한 사람들

by 마을지기 posted Nov 04, 2010
Extra Form
보일날 2010-12-16
출처 박지성, 《더 큰 나를 위해 나를 버리다》(중앙북스(주), 2010), 49쪽
책본문 허정무 대표팀 감독도 축구를 하기 위해 중학교를 졸업한 후 다시 중학교를 다녔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홍명보 감독도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에서 불러주지 않던 무명 선수였지만 대학 4학년이 돼서야 수비수로 인정받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는 훗날 월드컵을 네 차례 출전하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수비수에 올랐습니다. 세계적인 스타 호나우두도 어린 시절 브라질 명문 플라멩구로부터 입단 테스트조차 거부당했다고 합니다. 프랑스 축구의 예술성을 끌어올린 미셸 플라티니(UEFA 회장) 역시 심장 기능 부족과 호흡 기관 능력 부실로 수많은 팀에서 퇴짜를 받은 아픔이 있습니다.

거칠다는 이유로 TSV 뮌헨에서 거절당한 프란츠 베켄바워, 휜 다리 때문에 바스코다가마에서 홀대받았던 가린샤, 입스위치타운의 보비 롭슨 감독으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았던 폴 개스코인, 키가 작다고 코벤트리시티가 영입하지 않았던 케빈 키건 등온 모두 자신의 단점을 극복하고 보란 듯이 훗날 세계 축구 역사를 새로 쓴 전설이 됐습니다.
사용처 1. 20120219 일 한울교회 주일예배 설교.
세계적으로 성공한 사람들 가운데는
순탄하게 정상의 자리에 오른 사람보다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박지성 선수도, "평발을 가진 사람은
축구선수 하기 힘들다"는 속설을 깨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했고,
결국 세계적인 선수가 되었습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950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28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23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27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50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75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92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65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9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6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33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14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6006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40
1663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33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143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20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82
1659 2011-03-30 장터 4639
1658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