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당신을 사랑하지 않은 죄

by 마을지기 posted Jan 31,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1-31
출처 정호승, 《밥값》((주)창비, 2011), 27쪽
책본문 어느 벽보판 앞
현상수배범 전단지 사진 속에
내 얼굴이 있었다
안경을 끼고 입꼬리가 축 처진 게
영락없이 내 얼굴이었다
내가 무슨 대죄를 지어
나도 모르게 수배되고 있는지 몰라
벽보판 앞을 평생을 서성이다가
마침내 알았다
당신을 사랑하지 않은 죄
당신을 사랑하지 않고
늙어버린 죄

정호승의 시 〈어느 벽보판 앞에서〉 전문.
사용처 1. 20110626 twt.
2. 20130623 twt.
사랑해야 할 사람을 외면한 죄,
그게 죄라는 것도 모르고 늙어버린 죄.
그 죄상이 내 얼굴에 가득 쓰여 있다.
사랑해야 할 사람을 사랑하지 않은 죄,
그를 사랑하지 않고 늙어버린 죄.
그 죄상이 내 얼굴에 쓰여 있습니다.
그 얼굴이 나를 고발하고 있습니다.

나보다 먼저 있었던 사람,
나와 함께 있는 사람,
나보다 더 오래 살 사람,
그들을 사랑하지 않은 죄 때문에.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858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14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13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19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40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66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85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58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2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0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17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08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5995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33
1663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25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082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06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75
1659 2011-03-30 장터 4634
1658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