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by 마을지기 posted Oct 18, 2010
Extra Form
보일날 2011-03-29
출처 법정, 《산방한담》((주)샘터사, 2010), 118쪽
책본문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에 주(周)나라 여왕(厲王)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여왕의 폭정에 대해서 백성들의 불평 불만의 소리가 날로 높아간다. 왕은 백성들의 여론을 무시하고 더욱더 엄벌 일변도로 혹독하게 다스린다. 백성들은 자연 서로 말하기를 꺼려하고 아는 사람끼리 마주쳐도 눈치만 살피게 된다.

기분이 좋아진 왕은 소공(召公)이라는 신하에게 이렇게 뻐긴다.

"보라, 강압정책을 쓰니 백성들은 찍소리도 못하지 않는가."

소공의 대답은 이러했다.

"그것은 단지 입을 막아버림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백성들의 입을 봉하는 것은 흐르는 강물을 막는 것보다 더 위험한 일입니다. 물이 둑을 무너뜨리는 날에는 수많은 사상자를 내게 됩니다. 백성들의 입도 이와 같습니다. 그러니 물을 다스리려는 사람은 물길을 만들어 물이 순조롭게 흐르도록 해야 하고, 백성을 다스리려는 사람은 백성들이 입을 열고 자유롭게 말하도록 해야 합니다."
물길을 만들어서 물이 흐르게 해야
물이 화를 내지 않습니다.
말길을 만들어서 말이 흐르게 해야
말이 화를 내지 않습니다.

물을 가두어두면 당장은 편할지 모르지만
물이 노하면 세상을 물바다로 만듭니다.
말을 틀어막으면 당장은 편할지 모르지만
말이 노하면 세상을 뒤집어버립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858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14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13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19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40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66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85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58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2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0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17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08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5995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33
1663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25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082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06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75
1659 2011-03-30 장터 4634
»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