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장터

by 마을지기 posted Jan 05, 2010
Extra Form
보일날 2011-03-30
출처 김주영, 《아라리 난장 ①》(문이당, 2000), 292쪽
책본문 장터란 그런 장소였다. 누가 어떤 물건을 어떻게 팔아넘기든 상관할 것이 없었다. 한 마리의 강아지를 안고 찾아와도 탓하는 사람이 있을 수 없고, 파 몇 뿌리를 자배기에 담아와 골목을 가로막고 앉아 있어도 빈축을 사지 않았다. 장바닥에 퍼질러앉아 메밀묵을 먹어도 실례가 아니며, 하루종일 입에서 육두문자가 흘러나와도 불상놈이란 누명을 쓰지 않아서 편안한 장소가 바로 장터였다. 명예퇴직도 없고 퇴출당할 걱정은 더욱 없었다. 상관 눈치 때문에 가슴 조일 까닭 없고, 출퇴근 따로 두고 허겁지겁 줄달음칠 일도 없었다. 자기가 싫으면 그만두는 것이고, 내키면 또다시 나와 좌판을 떡 벌어지게 차린다 해도 험담하거나 내쫓기는 봉변을 당하지 않았다. 골목 어귀에 마주앉아 혼담을 벌여도 흉허물이 있을 수 없고, 고쟁이에 주머니를 달고 다녀도 볼품없이 여기는 사람이 없었다. […]
사용처 1. 20140930 화 석간내일신문 전대환칼럼.
누구나 들어와서 장사를 할 수 있고,
물건을 사든, 안 사든, 방해를 받지 않고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곳,
그런 곳이 진정한 시장입니다.

요즘 어떤 사람들이 '시장경제'를
절대 진리인 양 외치고 있지만,
약자의 진입을 막는 시장경제는
진정한 시장경제가 아닙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858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14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13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19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40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66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85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58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2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0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17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08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5995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33
1663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25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082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06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75
» 2011-03-30 장터 4634
1658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