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by 마을지기 posted Apr 10, 2009
Extra Form
보일날 2011-04-13
출처 신영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돌베개, 2008), 103쪽
책본문 아버님, 어머님께.

“꽃과 나비는 부모가 돌보지 않아도 저렇게 아름답게 자라지 않느냐.” 어린 아들에게 이 말을 유언으로 남기고 돌아가신 분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어머님ㆍ아버님 자애로 담뿍 적신 저는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살아가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꽃과 나비는 부모가 돌보지 않아도
저렇게 아름답게 자라지 않느냐?”
어린 자식을 남겨두고 먼저 가야 하는
부모의 아픔이 배어 있는 유언입니다.

어머니와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사람은, 꽃이나 나비보다
그 삶이 훨씬 더 아름다워야 하는데….
사람이 미물보다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7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881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16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15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21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42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68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86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59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3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1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22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09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5998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34
»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26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093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07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77
1659 2011-03-30 장터 4635
1658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