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의사가 뭐라고 했어?”

by 마을지기 posted Apr 20,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5-10-12
출처 토머스 캐스카트+1인(윤인숙 역), 《시끌벅적한 철학자들 죽음을 요리하다》(함께읽는책, 2010), 0쪽
책본문 밀리는 남편 모리스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모리스를 진찰한 의사가 밀리를 조용한 방으로 불러 이렇게 말했다.

"부인, 모리스는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한 심각한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제가 이르는 대로 하지 않으면 남편께서 돌아가시게 될 겁니다. 매일 아침 남편에게 키스하며 부드럽게 깨우신 다음, 건강식으로 아침을 들게 하세요. 언제나 즐겁게 지내시고 남편의 기분을 항상 챙기세요. 그가 좋아하는 것만 들도록 식사를 준비하시고, 식사 뒤에는 휴식을 취하게 해 주세요. 집안 허드렛일 같은 건 아예 시키지도 마시고, 부인의 문제는 남편과 상의하지도 마세요. 그랬다간 남편의 스트레스만 악화될 겁니다. 남편께서 부인을 비난하거나 놀리시더라도 절대 다투지 마십시오. 저녁에는 마사지를 해 주시고 느긋하게 쉴 수 있도록 하십시오. 부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못 보게 되더라도, 남편이 보고 싶어 하는 모든 스포츠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해 주세요. 그리고 특히 중요한 것은 저녁 식사 후 매일 저녁, 남편이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맞춰 주세요. 부인께서 향후 6개월 동안 매일 이렇게 할 수 있다면, 모리스는 건강을 완전히 회복할 겁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모리스가 밀리에게 "의사가 뭐라고 했어?"라고 묻자 밀리가 대답했다. "당신 죽을 거래."

남편이 중병에 걸렸습니다.
그러나 살려낼 방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남편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것,
건강식으로 정성스럽게 먹일 것,
충분한 휴식을 취하게 해줄 것,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받아줄 것….

그러나 아내는 이 모든 일을 포기합니다.
남편이 평소에 한 '짓'을 생각할 때
그만한 노력을 기울일 마음이
전혀 우러나지 않았기 때문이겠지요.


이야기마을 옹달샘

전대환의 책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 20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1858
1676 20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23714
1675 20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13713
1674 20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5919
1673 2011-05-17 명지휘자 5940
1672 20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6366
1671 20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6485
1670 2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6058
1669 2011-04-21 평화의 담배 5912
1668 2011-04-20 조언을 구하라! 5840
1667 20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6217
1666 2011-04-18 더 큰 만족 5708
1665 20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5995
1664 20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5833
1663 20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6025
1662 2011-04-11 명성은 적게, 굴욕은 많이! 6082
1661 2011-04-01 아내의 고독 5606
1660 2011-03-31 호의를 베풀고 나서 4875
1659 2011-03-30 장터 4634
1658 2011-03-29 물 다스리기, 백성 다스리기 47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