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낯선 문자

by 마을지기 posted Mar 31,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3-31
실린날 2008-12-08
출처 다음 아고라
원문 어느날 낯선 번호의 문자가 왔습니다.

"어디?? ㅋㅋㅋㅋ"

누군지 모르는 상태로 답장을 보냈죠.

"집인데 ㅋㅋㅋ 누구?? ㅋㅋ"

그러자 답문이 왔습니다.

"택배 ㅋㅋㅋㅋㅋ"
이 이야기에서 요즘 세태를
두 가지쯤 볼 수 있군요.
하나는 일상화된 택배 풍경,
또 하나는 문자 주고받는 풍경.

"ㅋㅋㅋ"는 굳이 뜻을 적자면
"큭큭큭" "크크크" "킥킥킥" "캬캬캬"
등의 뜻일 텐데, 요즘은 그게
말끝마다 따라다니더군요.ㅋㅋㅋ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8 2015-10-12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1964
1677 2012-05-03 선생님과 아이 23600
1676 2011-05-24 아가씨와 아줌마 차이점 14745
1675 2011-05-20 ‘ㅃㅅㅁ’의 비밀 6241
1674 2011-05-17 “아가씨! 이거 모두 쓰세요!” 6219
1673 2011-05-04 속마음 6595
1672 2011-04-26 카드 게임 6657
1671 2011-04-22 인디언 노인의 충고 6523
1670 2011-04-21 싸움에 진 이유 6049
1669 2011-04-20 미운 상사 골탕먹이기 6398
1668 2011-04-19 공대생에게 기적이란? 6100
1667 2011-04-18 어떤 결혼예식 5796
1666 2011-04-15 골퍼와 노루 6008
1665 2011-04-14 사랑 5882
1664 2011-04-13 날마다 생일 5786
1663 2011-04-11 붕어빵엔… 6197
1662 2011-04-01 프로그래머 남편 6404
» 2011-03-31 낯선 문자 4973
1660 2011-03-30 말 못할 사정 5134
1659 2011-03-29 학수고대 49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