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인디언 노인의 충고

by 마을지기 posted Apr 21,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4-22
실린날 2010-12-02
출처 한국경제
내용 어느 날 미국 항공우주국(나사) 과학자들과 우주비행사들이 미국 중부지방에서 화성탐험 연습을 하고 있었다. 그들을 지켜보던 인디언 노인이 아주 서툰 영어로

"뭘 하고 있는 거요?"

하고 물었다. 그들은 화성탐험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거기 가면 외계인을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 소리를 듣고 꽤나 흥분한 노인이 물었다.

"외계인들에게 내 메시지를 전해줄 수 없을까?"

그들은 그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었다. 노인은 인디언 말로 몇 마디를 녹음했다. 나사는 메시지 내용이 궁금했다. 그래서 인디언 말을 아는 사람으로 하여금 번역하게 했다.

"이 자들을 조심해요! 이 자들은 당신네 토지를 빼앗으려고 온 거요!"
아메리카의 한 인디언이 1885년에 미국 정부에 보낸 편지 가운데에 다음과 같은 구절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당신(백인)들은 어떻게 하늘을, 땅의 체온을 매매할 수 있습니까."

"우리가 땅을 팔지 않겠다면 당신들은 총을 가지고 올 것입니다. …그러나 신선한 공기와 반짝이는 물은 기실 우리의 소유가 아닙니다."

"갓난아기가 엄마의 심장의 고동소리를 사랑하듯 우리는 땅을 사랑합니다."

― 신영복, ≪감옥으로부터의 사색≫(돌베개, 2008), 132쪽.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8 2015-10-12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1897
1677 2012-05-03 선생님과 아이 23546
1676 2011-05-24 아가씨와 아줌마 차이점 14679
1675 2011-05-20 ‘ㅃㅅㅁ’의 비밀 6179
1674 2011-05-17 “아가씨! 이거 모두 쓰세요!” 6187
1673 2011-05-04 속마음 6558
1672 2011-04-26 카드 게임 6616
» 2011-04-22 인디언 노인의 충고 6474
1670 2011-04-21 싸움에 진 이유 6034
1669 2011-04-20 미운 상사 골탕먹이기 6384
1668 2011-04-19 공대생에게 기적이란? 6097
1667 2011-04-18 어떤 결혼예식 5789
1666 2011-04-15 골퍼와 노루 6005
1665 2011-04-14 사랑 5876
1664 2011-04-13 날마다 생일 5780
1663 2011-04-11 붕어빵엔… 6192
1662 2011-04-01 프로그래머 남편 6397
1661 2011-03-31 낯선 문자 4968
1660 2011-03-30 말 못할 사정 5125
1659 2011-03-29 학수고대 49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