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날마다 생일

by 마을지기 posted Apr 13, 2011
Extra Form
보일날 2011-04-13
실린날 2009-08-20
출처 문화일보
내용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로 시작하는 ‘논개’의 시인 수주 변영로.

그는 길에서 제자들을 만나면 “오늘이 내 생일일세”하고 말하곤 했는데 그때마다 제자들은 그에게 술을 대접했다.

이렇게 공짜술을 얻어먹는 재미에 툭하면 오늘이 내 생일이라고 말하고 다니던 수주의 행태를 눈치챈 제자들이 그에게 항의했다.

“어떻게 선생님은 매일매일이 생신이십니까?”

그러자 수주가 대답했다.

“이보라고. 이 전쟁통에 이렇게 무사히 숨을 쉬고 있는 날이면 모두 살아있는 생(살 생·生)일이지 그럼 죽은 날인가?”
변영로 선생이 제자들에게
"오늘이 내 생일일세!"라고 하여
공짜술을 얻어 드신 것 같지만
실제로는 수업료를 받으신 것이군요.

'아직 살아 있다는 것!'
전쟁을 겪고 있는 사람이라면
하루하루 실감하는 일이겠지요.
오늘도 살아 있다면 '생일'입니다.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1678 2015-10-12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1900
1677 2012-05-03 선생님과 아이 23547
1676 2011-05-24 아가씨와 아줌마 차이점 14683
1675 2011-05-20 ‘ㅃㅅㅁ’의 비밀 6183
1674 2011-05-17 “아가씨! 이거 모두 쓰세요!” 6189
1673 2011-05-04 속마음 6559
1672 2011-04-26 카드 게임 6617
1671 2011-04-22 인디언 노인의 충고 6477
1670 2011-04-21 싸움에 진 이유 6035
1669 2011-04-20 미운 상사 골탕먹이기 6385
1668 2011-04-19 공대생에게 기적이란? 6097
1667 2011-04-18 어떤 결혼예식 5789
1666 2011-04-15 골퍼와 노루 6005
1665 2011-04-14 사랑 5876
» 2011-04-13 날마다 생일 5781
1663 2011-04-11 붕어빵엔… 6192
1662 2011-04-01 프로그래머 남편 6397
1661 2011-03-31 낯선 문자 4968
1660 2011-03-30 말 못할 사정 5125
1659 2011-03-29 학수고대 49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