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by 마을지기 posted Oct 12, 2015
Extra Form
보일날 2015-10-12
실린날 2010-04-30
출처 문화일보
내용 한 남자가 월급을 몽땅 쓰고 들어와 마누라에게 큰소리를 쳤다.

“남자가 말이야.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지. 뭘 그런 걸 갖고 바가지를 긁고 난리야 난리가!”

화가 난 아내가 잔소리를 끝내고 이렇게 말했다.

“여보, 한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어떻겠어요?”

남자가 대답했다.

“나야 좋지, 뭐.”

그 후 남자는 정말로 갑자기 마누라를 3일 정도 볼 수 없었다.

그런데…

4일째 되던 날 부풀어 오른 자리가 가라앉으면서, 왼쪽 눈가로 마누라를 약간 볼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여보, 한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어떻겠어요?”

아내가 상냥하게 한 말을, 남자는
친정에라도 가 있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야말로 '비수'였습니다.
그러게 정신 좀 차리고 살지 그러셨어요?

이야기마을 웃음샘

전대환의 유머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보일날 제목 조회 수
» 2015-10-12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1875
1677 2012-05-03 선생님과 아이 23531
1676 2011-05-24 아가씨와 아줌마 차이점 14640
1675 2011-05-20 ‘ㅃㅅㅁ’의 비밀 6161
1674 2011-05-17 “아가씨! 이거 모두 쓰세요!” 6155
1673 2011-05-04 속마음 6545
1672 2011-04-26 카드 게임 6601
1671 2011-04-22 인디언 노인의 충고 6458
1670 2011-04-21 싸움에 진 이유 6022
1669 2011-04-20 미운 상사 골탕먹이기 6371
1668 2011-04-19 공대생에게 기적이란? 6093
1667 2011-04-18 어떤 결혼예식 5782
1666 2011-04-15 골퍼와 노루 5999
1665 2011-04-14 사랑 5870
1664 2011-04-13 날마다 생일 5776
1663 2011-04-11 붕어빵엔… 6187
1662 2011-04-01 프로그래머 남편 6393
1661 2011-03-31 낯선 문자 4964
1660 2011-03-30 말 못할 사정 5119
1659 2011-03-29 학수고대 49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