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생방송 전대환의 오후3시

매일 오후 3시 유트브 생방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전대환 채널 바로가기

<1-7>

 

자하(子夏)가 말했다. “현인(賢人)을 현인으로 알아보는 것을 천생배필 알아보듯이 해야 할 것이다.* 부모 공경하는 일에는 있는 힘을 다해야 할 것이다. 임금 섬기는 일에는 몸을 바쳐야 할 것이다. 벗과 교류하는 일에는 말에 신뢰가 있어야 할 것이다. 그런 사람이라면 학력(學歷)이 높지 않더라도 나는 그를 ‘배운 사람’이라고 일컫겠다.”

 

子夏曰 賢賢易色

자하왈 현현역색

事父母 能竭其力 事君 能致其身 與朋友交 言而有信

사부모 능갈기력 사군 능치기신 여붕우교 언이유신

雖曰未學 吾必謂之學矣

수왈미학 오필위지학의

 

여기서 바꿀 ‘역’(易) 자를 ‘가볍게 여길 이’로 해석해서 “지혜로운 것을 지혜롭게 여기고 아름다운 용모(또는 여색)를 가볍게 여겨야 한다”처럼 번역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또는 아래와 같이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1-7> 자하(子夏)가 말했다. “현인(賢人)을 현인으로 알아보는 것은 색깔을 구별하는 것처럼 쉽다. 부모를 공경하는 일에 있는 힘을 다하는 사람, 임금을 섬기는 일에 몸을 바치는 사람, 그리고 벗과 교류는 일에 신뢰가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라면 학력(學歷)이 높지 않더라도, 나는 그를 반드시 ‘배운 사람’이라고 일컫겠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