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생방송 전대환의 오후3시

매일 오후 3시 유트브 생방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전대환 채널 바로가기

<1-15>

 

자공(子貢)이 여쭈었다. “가난하면서도 아첨하지 않고, 부유하면서도 교만하게 행동하지 않는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괜찮지. 그런데 가난하면서도 즐겁게 살 줄 알고, 부자이면서도 예의를 지킬 줄 아는 것만큼이야 하겠느냐?” 자공이 여쭈었다. “《시경(詩經)》에 이르기를 ‘[톱으로] 자르고 [줄로] 쓸고 [끌로] 쪼고 [숫돌에] 간다’*고 했는데, 그런 식으로 인격을 다듬어야 한다는 말씀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賜)야, 이제 너와 시경을 논해도 되겠다. 너는 지난 일을 말하면 앞일까지 알아차리는 지혜를 가졌구나.”

 

子貢曰 貧而無諂 富而無驕 何如

자공왈 빈이무첨 부이무교 하여

子曰 可也 未若 貧而樂 富而好禮者也

자왈 가야 미약 빈이락 부이호례자야

子貢曰 詩云 如切如磋 如琢如磨 其斯之謂與

자공왈 시운 여절여차 여탁여마 기사지위여

子曰 賜也 始可與言詩已矣 告諸往而知來者

자왈 사야 시가여언시이의 고제왕이지래자

 

* ‘절차탁마’(切磋琢磨, 옥이나 돌 따위를 갈고 닦아서 빛을 냄)라는 말이 여기서 나왔습니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