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19-23>

 

숙손무숙(叔孫武叔)이 조정에서 대부(大夫)들에게 말했다. “자공(子貢)이 중니(仲尼)*보다 더 낫지요.” 자복경백(子服景伯)이 이 말을 자공에게 전했다. 자공이 말했다. “담장에 비유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어깨높이의 여염집 담장과 같아서 안을 들여다보기가 좋지요. 그러나 스승님은 키를 훌쩍 넘는 대궐의 담장인지라 대문으로 들어가기 전에는 종묘(宗廟)의 아름다움이나 백관(百官)들의 화려함을 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대문을 찾아서 들어가는 사람이 적으니, 숙손 대부께서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도 무리는 아닙니다.”

 

叔孫武叔語大夫於朝曰 子貢賢於仲尼

숙손무숙어대부어조왈 자공현어중니

子服景伯 以告子貢

자복경백 이고자공

子貢曰 譬之宮牆 賜之牆也及肩 竅見室家之好

자공왈 비지궁장 사지장야급견 규견실가지호

夫子之牆數仞 不得其門而入 不見宗廟之美 百官之富

부자지장수인 부득기문이입 불견종묘지미 백관지부

得其門者 或寡矣 夫子之云 不亦宜乎

득기문자 혹과의 부자지운 불역의호

 

* 공자의 자(字).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