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와 논어에 대한 모든 것

전대환 지음, 《공자제곱》에 차곡차곡 들어 있습니다.

종이책 사러 가기

모든 기기에서 읽으세요!

PC, 태블릿,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모든 기기에서 《공자제곱》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전자책 사러 가기

이곳에서 이야기 보물상자를 열어 보세요!

이야기마을에는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습니다.

<19-25>

 

진자금(陳子禽)*이 자공(子貢)을 평(評)하여 말했다. “선생님은 참으로 겸손하십니다. 중니(仲尼)께서도 선생님보다는 지혜롭지 못할 것입니다.” 자공이 말했다. “군자는 말 한 마디로 지혜롭다는 평을 듣기도 하고 말 한 마디로 무지하다는 평을 듣기도 한다. 그러므로 말을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스승님의 경지에 이를 수 없다. 그것은 마치 하늘에 올라가기 위해 사다리를 놓으려고 하는 것과 같다. 스승님께서 어떤 나라를 맡으셨다고 하자. 그분이 나라를 세우고자 하시면 섰을 것이고, 도(道)로 정치를 하시면 백성들이 행했을 것이고, 이끌면 이끄는 대로 따라왔을 것이고, 나라를 위해 백성에게 수고를 끼치면 기꺼이 응했을 것이다. 그분이 살아 계실 때는 그분을 나라의 영예로 생각할 것이고 그분이 돌아가시면 온 나라가 슬픔에 빠질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어찌 그분의 경지에 이르겠느냐?”

 

陳子禽謂子貢曰 子爲恭也 仲尼豈賢於子乎

진자금위자공왈 자위공야 중니개현어자호

子貢曰 君子一言以爲知 一言以爲不知 言不可不愼也

자공왈 군자일언이위지 일언이위부지 언불가불신야

夫子之不可及也 猶天之不可階而升也

부자지불가급야 유천지불가계이승야

夫子之得邦家者 所謂立之斯立

부자지득방가자 소위립지사립

道之斯行 綏之斯來 動之斯和

도지사행 수지사래 동지사화

其生也榮 其死也哀 如之何其可及也

기생야영 기사야애 여지하기가급야

 

* 진자금은 <16-13>에서 공자의 아들에게, 아버지로부터 특별한 대우를 받고 있는지 물어볼 정도로 당돌한 성품을 가진 인물입니다. <1-10>에서는 공자께서 외국의 정치정보를 입수하는 방법에 대해서 자공에게 질문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공자를 ‘중니’(仲尼)로 부르는 것으로 보아 자공의 제자이기도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